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전혜숙 “젠더 갈등은 미투 운동 이후 과도기적 현상” [더정치 인터뷰#86]

시사·보도한겨레 ‘더 정치’ 2019년 4월 25일 23:20 이경주 피디

“양성평등 교육으로 남성들 젠더 감수성 가지면 곧 완화될 것”

“낙태죄는 종교계 생명존중 염려 담아서 단계적으로 개정해야”

“선거법 ‘패스트 트랙’ 이후엔 자유한국당 의견 반영해서 협상”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최근 남녀 간 갈등은 지난해 미투 운동으로 법과 제도가 정비되면서 
 남성들이 소외감을 갖기 때문에 나타나는 과도기적 현상일 뿐”이라며 
“양성평등 교육을 지속해서 실시하고 남성들이 젠더 감수성을 갖게 되면
 곧 완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인 전혜숙 의원은 
<한겨레 텔레비전> ‘더정치 인터뷰’에 출연해 이렇게 밝히고, 
“자기 권리를 제대로 찾지 못하던 여성들이 이제 겨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양성평등은 남성에게 불이익을 주려는 것이 아니고 
 남녀가 함께 잘 살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혜숙 의원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으로 남성 의원 6명이 활동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군 가산점을 줘야 한다’는 사람도 있었지만 
 젠더 감수성이 늘어가면서 여성보다 
 오히려 더 여성들의 권익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대해 
“늦었지만 여성의 자기 결정권을 존중해주는 결정으로 환영한다”며 
“생명을 존중해야 한다는 종교계의 염려까지 잘 담아서 
 국회에서 단계적으로 입법을 마무리해 보겠다”고 말했다.

 선거법 등 패스트 트랙에 대해 전혜숙 의원은 
“패스트 트랙이 아니면 국민에게 한 약속을 지킬 수 없기 때문에 불가피하다”며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서 이런 선거법이 달가운 것은 아니지만 
 1·2당이 불리하더라도 정치 도의상 선거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패스트 트랙 이후에는 선거법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견도 받아서 
 녹여 나가야 한다”면서도 
“여성·청년·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대변하는 사람들이 국회에 들어와야 하므로 
 비례대표 50명은 너무 적다. 비례대표 의석을 늘려야 한다” 고 주문했다. 
 그는 “아프리카를 방문했을 때 비례대표 의석은 
 모두 여성에게 주는 나라도 있었다”며 
“우리나라가 경제는 앞섰지만, 정치는 뒤처져 있어서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18대 국회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전혜숙 의원은 19대 총선을 앞두고 
 비리 의혹을 이유로 공천에서 탈락했지만 1년 뒤 무죄를 받아낸 일이 있다. 
 전혜숙 의원은 “처음에는 억울해서 죽을 것 같았지만 
 다 내 잘못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사람들을 용서했고 
 오히려 많은 친구를 갖게 됐다”며
“돈과 권력과 명예는 다른 사람에게 나눠주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광진구의 행복 배달부”라고 소개했다.


 ○ 제작진
프로듀서: 이경주
진행/구성: 성한용 
취재: 이지혜
타이틀: 문석진 
기술: 박성영 
음향: 사공난
촬영: 권영진, 위준영
종합편집: 문석진 
연출: 김도성

○ 팟캐스트(오디오 버전 제공)
아이튠즈:https://goo.gl/mLkQF5
팟빵채널:http://www.podbbang.com/ch/10714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 성한용 선임기자가 정치 이슈의 중심 인물을 인터뷰하는 프로그램. 2016년 6월8일 시즌 2 시작.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한겨레 '더 정치'